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서소문사진관]포옹에서 포옹으로 마무리 한 쌀딩크와 학범슨

  • 海立方111888
  • 2019-05-08
  • 438人已阅读
简介박항서감독이선수들에게작전지시를하고있다.[뉴스1]김학범감독이작전을지시하고있다.
박항서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뉴스1] 김학범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경기 도중 드로잉하려는 손흥민을 격려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베트남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교체로 그라운드를 나오는 황의조 선수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국이 3-1로 승리하며 결승전에 진출한 뒤 박항서 감독과 김학범 감독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현재까지 한 골을 넣고 있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외국 기자의 질문에 김 감독은 "득점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일축하며 "손흥민은 정신적 지주이며, 팀을 이끄는 중요한 선수"라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손흥민의 포지션에 대한 추가 질문에 "손흥민은 중앙뿐만 아니라 측면과 스트라이커 어디든 놓을 수 있다"면서 "어디든 개의치 않고 기용할 수 있는 선수"라며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3대 1로 졌지만,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결승 전에 멈추게 됐지만, 동메달 결정전이 있다. 다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선수들과 김학범 감독에게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한국을 상대하니 선수들의 플레이가 위축됐다”며 “그것이 전반 초반 실점으로 이어지며 크게 진 원인이 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우리 선수들이 이런 경험을 통해 발전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오는 9월1일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아랍에미리트 준결승 승자와 대망의 결승전을, 베트남은 일본-아랍에미리트(UAE)의 준결승 패자와 오는 9월 1일 동메달 결정전을 펼친다. 김경록 기자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중앙일보

文章评论

Top